Chuyển tới nội dung
Home » Top 56 “애플의 탐욕 Vs. 보안 강화” Mfi 인증 Usb-C 케이블 논란 Update

Top 56 “애플의 탐욕 Vs. 보안 강화” Mfi 인증 Usb-C 케이블 논란 Update

아이폰 15에 USB-C를 넣은 진짜 이유... 애플은 왜 라이트닝 케이블에 집착할까?ㅣ애플과 라이트닝 케이블, 그리고 꼼수...ㅣ수요시장

돈 독이 오른 애플?

돈 독이 오른 애플?
애플은 올해 나오는 아이폰 15부터 라이트닝 포트 대신 USB-C 케이블을 사용하는데, 대신 이들 제품에 MFi(Made For iPhone) 인증을 적용할 예정이다. 이렇게 하면 사용자는 아이폰과 완벽하게 호환되는 케이블을 구매해 쓸 수 있다. 반면 MFi 인증을 받지 않은 USB-C 케이블에는 성능 저하가 있을 수 있다. 충전 속도가 느리거나 아예 안될 수 있고, 데이터 전송도 제한될 수 있다. 애플에 비판적인 사람들을 이를 ‘애플의 탐욕’이라고 지적한다. MFi 인증을 받으려면 별도의 라이선스 비를 내야 하기 때문이다. 이는 곧 아이폰 사용자가 아무 데서나 값싼 USB-C 케이블을 구매할 수 없고, MFi 인증 케이블 가격은 그만큼 높아진다는 의미다. 하지만 필자는 이를 오직 수익을 위한 결정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인증을 통해 아이폰과 그 속에 저장된 모든 것을 더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공격자가 USB-C를 이용해 목표했던 시스템을 해킹하는 사례가 종종 발생했다. 공급망 보안에 대한 애플의 집착을 고려하면, 케이블 문제는 해결해야 할 중요한 숙제다. 애플은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무료 보안 툴을 만드는 CRI(Cyber Readiness Institute)의 공동 의장사이기도 하다. USB-C 케이블에 MFi 인증을 도입하는 것은 EU의 사이버 복원법(Cyber Resilience Act)을 준수하기 위한 업계 공동의 노력이기도 하다. 이 법안은 모든 제조사가 판매하기에 앞서 모든 전자제품 생산 공정의 보안을 강화하도록 강제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실제로 USB-C의 가장 큰 단점은 케이블 자체가 보안에 취약하고 기기에서 데이터를 빼돌리는 데 악용될 수 있다는 것이다. 기기를 훔쳐내기만 하면 물리적으로 케이블로 연결해 해킹할 수 있다. 몇몇 악의적인 케이블에는 GPS 추적기가 포함돼 있다. 전화를 걸게 하고 사용자 이름과 암호는 물론 연결된 기기의 데이터까지 빼낸다. 이런 케이블에 연결된 기기는 방대한 기업 네트워크에 침입하는 출발점이 된다. USB를 이용해 기기를 해킹하는 방법은 ‘문자 그대로’ 수십 가지다. 그런 주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애플은 USB-C 케이블에 MFi 인증을 도입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 방안은 아이폰 사용자에게 보다 안전한 사용 환경을 제공하고 EU의 사이버 복원법을 준수하기 위한 산업 전반의 노력일 것이다.

아이폰 15에 USB-C를 넣은 진짜 이유… 애플은 왜 라이트닝 케이블에 집착할까?ㅣ애플과 라이트닝 케이블, 그리고 꼼수…ㅣ수요시장

아이폰 15에 USB-C를 넣은 진짜 이유... 애플은 왜 라이트닝 케이블에 집착할까?ㅣ애플과 라이트닝 케이블, 그리고 꼼수...ㅣ수요시장
아이폰 15에 USB-C를 넣은 진짜 이유… 애플은 왜 라이트닝 케이블에 집착할까?ㅣ애플과 라이트닝 케이블, 그리고 꼼수…ㅣ수요시장

보안이 취약해질 때

보안이 취약해질 때 흥미로운 것은 케이블을 이용한 공격을 처음 활용한 것이 국가 정보기관이었다는 사실이다. 미국의 경우 NSA(National Security Agency)가 2008년 처음 ‘의심스러운’ USB 케이블을 만들었다는 것이 알려져 있다. 이 케이블은 코드명 ‘늪살모사(Cottonmouth)’로 알려져 있으며, 50개 묶음이 1000달러에 판매되었다. 이 가격은 오늘날 온라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저가 케이블 가격과 비슷하다. 하지만 USB 표준 자체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더 안전해지고 있으며, 오늘날에는 더 많은 사람이 이런 보안 위협에 경계심을 가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디지털 기술의 역사를 보면 기존에 국가만 사용하던 백도어가 점점 확산되어 일반인들도 접근할 수 있는 기술로 변질되었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예를 들어, 2022년 초에는 핵심 인프라 관리 업체를 겨냥한 배드USB(BadUSB) 공격이 다시 확산되었다. 이 공격은 악성코드가 담긴 USB 드라이브를 업체의 엔드 포인트에 꽂도록 하여 시스템을 침해하는 것이 목표였다. 또 다른 취약점으로는 USB-C AP가 있다. 만약 사용자가 공항에서 인터넷을 사용하기 위해 AP에 연결하여 아이폰을 충전하고 있는 도중, 해커가 AP의 USB-C 슬롯을 제어할 수 있다면 어떻게 될까? 사용자가 비행기에서 내리기 전에 해킹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다. 이러한 사례들을 통해 케이블을 이용한 공격은 보안에 취약한 상황에서 다양한 위협을 초래할 수 있음을 알 수 있다.

아이폰 15에 USB-C를 탑재할 수 밖에 없는 이유? 하지만 애플의 인증 케이블 꼼수가…

아이폰 15에 USB-C를 탑재할 수 밖에 없는 이유? 하지만 애플의 인증 케이블 꼼수가...
아이폰 15에 USB-C를 탑재할 수 밖에 없는 이유? 하지만 애플의 인증 케이블 꼼수가…

USB-C와 인증

USB-C와 인증
USB-C는 애플 외에도 마이크로소프트, 인텔, HP 등이 참여한 USB-IF(USB Implementer’s Forum)가 제공하는 자체적인 인증 프로토콜을 통해 보안을 제공한다. 이 프로토콜은 USB-C 충전기와 케이블, 기기, 전력원에 대한 인증을 검증하여 낯선 케이블을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 애플은 이미 USB-C의 위험성을 경고하며 USB-C 인증 표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USB-IF는 USB 타입 C 인증을 통해 호스트 시스템을 안전하지 않은 USB 충전기로부터 보호할 수 있다고 설명하였으나, 이런 인증이 제조사가 인증한 USB-C 기기만을 구매하도록 강제하는 데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그러나 애플은 MFi를 통해 인증된 USB-C 기기만을 사용하도록 유도하려는 것이다. 그래서 USB-C 기기를 통해 개인 혹은 직원의 아이폰에 연결하는 경우, 디지털 정보가 유출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아이폰15프로 USB-C 3.0 공홈에서 굳이 구매해야 할까요? #8k #c타입케이블 #고속충전기 #아이폰15 #아이폰15프로

아이폰15프로 USB-C 3.0 공홈에서 굳이 구매해야 할까요? #8k #c타입케이블 #고속충전기 #아이폰15 #아이폰15프로
아이폰15프로 USB-C 3.0 공홈에서 굳이 구매해야 할까요? #8k #c타입케이블 #고속충전기 #아이폰15 #아이폰15프로

See more here: molady.vn

Categories: https://molady.vn/kr

Trả lời

Email của bạn sẽ không được hiển thị công khai. Các trường bắt buộc được đánh dấu *